손쉬운 카펫 관리법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  17-12-14 12:46     조회  418회    댓글  0건

ca250b35ae9cc527f34d09bb1ad2ed5d_1513223172_9951.jpg

 

 

손쉬운 카펫 관리법

<카펫에 붙은 껌 떼어내는 방법>

1)얼음 : 비닐주머니에 얼음을 넣고 껌 위에 댄다.
껌이 단단해진 다음 손으로 조금씩 떼어내면 z카펫이 손상되지 않고 떼어낼수 있다.

 

2)기름 : 껌이 기름에 녹는 특성을 이용해 떼어낸다.
껌이 붙은 부분에 식용유를 발라 조금씩 녹여서 제거한 다음, 기름 자국은 주방세제로 빨면 깨끗이 제거된다. 또 올리브 오일을 칫솔에 묻혀 살살 솔질해 껌을 없애고 마지막에 주방용 세제로 얼룩을 지운다.

3) 마요네즈 : 마요네즈를 바르고 주무르면 녹아서 없어진다.
마요네즈 얼룩은 중성세제로 주물러 빨면 감쪽같이 없어진다.

<카펫에 탄산음료, 과즙을 흘렸을 때>

물에 녹는 간장, 커피, 주스 등의 얼룩은 수용성이기 때문에 오염이 묻은 즉시라면 물만으로도 제거된다.
물에 녹는 피, 홍차, 와인, 과즙은 수용성 얼룩이지만 색소나 단백질 때문에 색소 얼룩이 남을 수 있다.
과즙은 변색되기 전에 닦아내야 효과가 있다.
우유나 과일주스를 흘렸을 때에는 즉각 응급 처리한다.
흰 천에 더운 물을 적셔 가볍게 문지르면 얼룩을 지울 수 있다.

 

<카펫의 먼지제거>

 

소금을 이용한 방법- 진공청소기로 카펫을 아무리 깨끗하게 청소해도 카펫 모 사이사이에 붙은 먼지까지 제거하기란 쉽지 않다. 카펫의 때 역시 잘 빠지지 않는다. 소금은 먼지를 흡수하는 성질뿐 아니라 찌든 때를 없애는 효과도 있다.
카펫에 소금을 뿌리고 잠시 그대로 둔 다음 청소기로 빨아들이면 소금에 먼지가 달라 붙어 먼지를 효과적으로 제거할 수 있다. 또 카펫 밑면에 습기가 차서 곰팡이가 생길 수 있으므로 카펫 밑에 신문지를 깔아두면 간단하게 습기를 예방할 수 있다.

베이킹파우더를 이용한 방법- 베이킹파우더를 카펫에 골고루 뿌리고 15분 정도 둔 뒤 청소기를 돌려 제거한다. 한 주먹 정도 양의 베이킹파우더는 먼지, 진드기는 물론, 냄새까지 사라지게 한다.

 

<카펫의 정전기 없애기>

인조섬유로 만든 카펫은 대부분 정전기 방지 가공이 되어 있다.
정전기는 습도가 낮을수록 발생하기 쉽다.
정전기가 발생한다는 것은 집안이 지나치게 건조하다는 것을 의미한다.
정전기를 없애려면 가습기를 사용해 실내 습도를 높이거나 정전기 방지제를 뿌린다.

<기름 얼룩 제거하기>

카레, 드레싱 등 유용성 얼룩은 기름으로 제거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이다. 하지만 집에는 세탁소처럼 기름기 있는 얼룩 제거에 효과적인 약품이 없으므로 기름이 주성분인 음식물 오염이라도 우선 물과 주방용 세제를 이용해 제거한다.
색소가 포함된 얼룩은 제거 후에도 색소 얼룩이 남을 수 있다. 이럴 때는 표백제를 사용하면 말끔하게 제거된다.

<곰팡이·진드기 없애기>

카펫은 공기가 잘 통하지 않기 때문에 집안 내 에 곰팡이, 진드기가 많이 생긴다.
호흡기 질환과 피부 염의 원인인 진드기를 퇴치하기 위해서는 습도를 낮추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카펫을 청소할 때는 햇볕에 말린 뒤 두드려 죽은 진드기를 털어내고, 물빨래가 가능한 제품이라면 세탁기에 빤다. 곰팡이 방지제를 뿌리는 것도 도움이 된다.

<카펫에 생긴 가구 자국 제거하기>

오랫동안 무거운 가구가 카펫을 짓누르고 있을 경우 가구를 이동하면 자국이 남아 눈에 거슬린다.
카펫이 순모라면 털을 일으켜 세워주면 되지만 혼방이나 합성섬유라면
섬유 유연제를 푼 물에 적신 다음 스팀다리미로 김을 쐬어 빗질을 해주면 원래 모양으로 돌아온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